1000원 2000원 다이소처럼 책을 판매한 결과

Yes24에서만 주말에 쿠폰받아 책을 0원에 판매하거나 1000원 2000원 다이소처럼 책을 그렇게 팔아서 어떻게 합니까? 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신거 같은데 기본적으로 창고를 정리하는게 목적이지 돈을 벌고자 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가장 어려운 시기에 책 판매가 1월 성수기에 가까운 판매를 보였습니다.

문제는 2020년도 12월을 기준으로 보면 매출이 엄청나게 빠져있는 상태이지만 이유는 작년부터 책제작이 불가능했고 심지어 3개월걸린 책도 있었습니다.

제본소가 바뻐서 저희처럼 복잡하고 손이 많이가는 책에 대해서는 제작진행을 거의 안해줘서 성수기를 놓쳤습니다. 그러니 1월부터 2월까지 책판매가 엉망이 된 것은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image

4월부터 생각해보면 거의 하락국면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앞으로 11월까지는 어떤 신간을 내놔도 안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래프를 잘 보면 u자 형태이며 위드코로나 시대로 접근하고 있기때문에 그래도 매출이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저희같은 출판사는 오프라인은 매장관리를 못했고 책들이 매장도 어려울 때 반품을 해버려서 이제 책진열을 위해 많은 광고홍보 비용이 들어가게 됩니다.

과연 그렇게 해서 책이 팔릴까? 의구심이 들고 오프라인은 앞으로 다시 커질 수 있지만 모바일, 유튜브 채널을 위주로 하는 활동이 더 나은 것도 사실입니다.
image
도서 판매 비중을 보면 유아, 건강, 취미, 어린이가 많고 나머지 분야는 거의 지옥을 맛봤습니다. 앞으로 경제 경영/자기계발 도서는 정리하고 유튜브나 앱을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책을 진행할 생각입니다.

의외로 선전한 예술이 있지만 책 가격이 워낙 비싸서 그런 영향인 것으로 판단됩니다. 세부적으로 다른 서점, 분야 매출과 이벤트, 홍보에 대한 자료를 비교분석해야 하지만 일단 3월부터 시작한 도서 0원판매의 효과는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됩니다.

80종 재정가는 5월부터 행사가 진행되며 책을 정리하는 수순으로 가게 됩니다. 약 500종의 책을 지난 3년간 300종으로 줄였고 다시 100종 정도만 남겨두고 다시 셋업을 할 예정입니다.

매출이 중요하지만 그것보다 새롭게 진행할 일을 위한 발판으로 기존 책들을 할인해서 정리하고 새롭게 구상하고 있는 일과 도서를 구성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990원에 책팔아?!? 대체 왜?!? 작은 출판사 적자생존 주말이 왔으니 0원으로 구매해보세요 이번달 행사 마지막입니다. 5월은 새로운 책이 추가됩니다.

좋아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