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go seriousplay 퍼실리테이터가 되기까지

레고시리어스 플레이를 접한 것은 이미 몇년 전 디자인 전공서적에 나오는데 실제 체험을 해본 사람은 거의 없는 방법론 중 하나 였습니다. 2010년 LEGO® SERIOUS PLAY® OPEN SOURCE 화 되어 문서와 동영상을 뒤져봤지만 실제 이 문서로는 아무것도 알 수 없어서 문서가 아닌 체험을 통해 교육을 받을 수 밖에 없다 판단되어 저희는 2명의 마스터중 레고마인드스톰과 레고시리어스플레이의 첫번째 담당연구원인 로버트 라스무센에게 직접 레고시리어스플레이를 배우기로 하고 2013년 5월 박준 대표님과 제가 함께 미국교육일정에 맞춰 보스턴으로 찾아갔습니다.

레고시리어스플레이 방법론과 퍼실리테이션 교육은 문서나 몇가지 동영상으로는 도저히 알 수 없는 머릿속의 물음표에 느낌표로 답을 해 주었습니다. 생각보다 다양한 교육이론, 놀이이론, 몰입, 비언어적 표현 등 내용의 깊이가 있고 퍼실리테이터가 현장에서 레고시리어스플레이 각 세트별로 2시간, 4시간, 8시간, 12시간, 24시간 용도별 방법론과 오랜세월 자신이 기업, 개인, 단체를 위한 퍼실리테이션의 원칙과 레고만의 특성을 배우고 직접 즐길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4일간의 T3 레벨1, 레벨2 의 교육을 거의 풀타임으로 쉬는 시간도 없이 받고 4일째 교수법에 대한 실기 테스트를 거쳐 인증서를 받았습니다.

교육비, 체재비 등 많은 비용이 들어가지만 결과적으로 이번에 받는 퍼실리테이션 교육은 참여자 그룹을 촉진하고 활발한 토론과 내적인 갈등 내용을 표면화하여 동료들도 함께 공감할 수 있게 이야기를 듣고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어주는 기법이 절대적이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레고 특유의 조립, 분해, 결합, 연결 그리고 2D와는 차원이 다른 3D의 창조적이고 즉각적인 아이디어를 끌어내는 방법 그리고 각 레벨별 도구의 쓰임세 각각의 의미와 모델, 시스템, 랜드스케이프, 커넥션 등 다양한 모델과 모델과의 관계를 연결하고 이야기를 만들어 가는 방법에 대해서 배우게 됐습니다. 그동안 독학으로 웬만한 것은 다 스스로 터득했지만 프로그램 언어나 툴처럼 혼자서 문서를 읽는 것과 달리 데생이나 스케이트, 피아노같은 예술 활동에서 지도를 받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지식이 아닌 지혜를 얻었고 함께 한 팀을 통해 더욱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강제가 아닌 자발적인 실습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교육에 대한 경험에 눈을 뜨게 되었습니다.
4일간의 T3 레벨1, 레벨2 의 교육을 거의 풀타임으로 쉬는 시간도 없이 받고 4일째 교수법에 대한 실기 테스트를 거쳐 인증서를 받았습니다.

교육비, 체재비 등 많은 비용이 들어가지만 결과적으로 이번에 받는 퍼실리테이션 교육은 참여자 그룹을 촉진하고 활발한 토론과 내적인 갈등 내용을 표면화하여 동료들도 함께 공감할 수 있게 이야기를 듣고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어주는 기법이 절대적이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레고 특유의 조립, 분해, 결합, 연결 그리고 2D와는 차원이 다른 3D의 창조적이고 즉각적인 아이디어를 끌어내는 방법 그리고 각 레벨별 도구의 쓰임세 각각의 의미와 모델, 시스템, 랜드스케이프, 커넥션 등 다양한 모델과 모델과의 관계를 연결하고 이야기를 만들어 가는 방법에 대해서 배우게 됐습니다. 그동안 독학으로 웬만한 것은 다 스스로 터득했지만 프로그램 언어나 툴처럼 혼자서 문서를 읽는 것과 달리 데생이나 스케이트, 피아노같은 예술 활동에서 지도를 받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지식이 아닌 지혜를 얻었고 함께 한 팀을 통해 더욱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강제가 아닌 자발적인 실습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교육에 대한 경험에 눈을 뜨게 되었습니다.

좋아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