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서평이 마케팅에서 중요한 이유

독자 서평이 마케팅에서 중요한 이유
마케팅은 돈이라는 마중물이 필요하다

새로운 글을 만드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게다가 자발적으로 콘텐츠를 만든다? 요즘은 정말 쉽지 않은 일이 되었습니다. 제가 지난 10년간 독자서평 관련 수집 봇을 만들어서 책벌레라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수 만개의 서평을 매일 수집하고 있으며 수집된 글은 메일, 텔레그램, 티스토리, 워드프레스 같은 곳으로 게시글로 퍼트리고 있습니다. 이유는 한 가지 더 많은 독자들에게 순수 독자서평을 퍼트리면 관련링크를 많이 퍼져 새로운 구매를 시킬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하루 이틀 해서 뭔가 획기적인 변화가 생기지는 않지만 쌓다 보면 그 링크를 통한 구매가 늘어납니다.

현재는 네이버, 11번가, G마켓, 옥션, 쿠팡, 알라딘, Yes24, 교보문고 등 검색엔진의 결과물도 찾아냅니다. 원래 서평 작업하는 사람들을 찾거나 서평 후 삭제하는 것을 확인하기 위한 솔루션이었지만 서비스를 안 만들고 그냥 혼자 쓰고 있습니다.

하여간 트위터의 경우 140자에서 200자 이상으로 늘어났고 이미지도 넣을 수 있으니 이를 활용하여 SNS 콘텐츠로 만들거나 릴스, 쇼츠, 틱톡에 어울리는 자동 영상 콘텐츠로 만들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이 콘텐츠는 서평 읽어주는 여자 (성우 직원을 아직 못 구함)라는 유튜브 콘텐츠로 작업할 생각이었기 때문에 이 작업을 오랫동안 해왔습니다.

서평 수집을 대행하거나 텔레그램 봇을 만들어 출판사에 제공할 수도 훗스윗용 콘텐츠를 CSV 파일로 만들어 오토 트윗을 하거나 오토 인스타를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솔루션을 꾸준히 늘려가고 이용하려면 서버 비용, VPN 비용, 콘텐츠 변환을 위한 개발이 필요합니다. 이제 슬슬 설루션을 해볼 생각입니다. 1인 출판은 직접 수집해서 책공장에 올리세요.

퍼트려주는 것은 1/n 프로젝트로 진행하시면 됩니다.

https://cafe.naver.com/bookfactory/

좋아요 1